젊은 택시기사 - 중ㅈ

우리 씻고 하자아.. 응.."

 

 

그는 눈을 반짝이더니 아무 말없이 나의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그가 나의 윗옷을 벗길때는 나는 팔을 들어 그를 도왔고 그가 나의 아랫도리를 벗길 때는 그가 제일 편안히 나의 옷을 벗길 수 

 

있도록 그를 도왔다.

 

 

"아... 아름다우세요.. 아가씨 몸매같아요.. 너무 예쁘다아.. 아..함" 

 

 

그가 덥석 나의 유두를 물었다 그리고 부드러웁게 빨았다.

 

그의 힘이 나의 유두에서 자궁쪽으로 곧바로 전해저 왔다.

 

 

"아..앙..아...앙....아악..아.. 조아라아..엉..어...엉..아..."

 

 

나는 그의 목을 강하게 끌어 안으며 그를 안고 침대로 쓰러저버렸다.

 

그가 갑자기 벌덕 일어서더니 옷을 벗기 시작했다.

 

내가 천천히 벗겨 주고 싶었는데 .

 

나의 마음을 아직 어린 총각이 알리 없었나보다.

 

그의 상체가 들어 났다.

 

울퉁불퉁한.

 

아.. !!! 대단한 몸매였다.

 

나는 지긋이 눈을 감고 그를 기다렸다.

 

드디어 그의 우람한 몸이 나를 덥쳐왔다.

 

내 위에 강한 압박감이 나를 압도하며 나를 더욱 흥분으로 몰아 넣었다.

 

나는 그를 강하게 끌어 안았다.

 

 

"어머나.. 어쩌엄.. 이리 멋있을까아..아...아.."

 

"더욱 멋있게 해드릴께요"

 

 

그의 혀가 나의 얼굴을 ?기 시작했다.

 

아!. 이 간지러운 흥분......!!

 

간지러운 황홀함!

 

부르르 온몸이 떨려 왔다.

 

온몸이 그에게 감전된듯 자꾸만 떨려 왔다.

 

 

"음........아... 좋아라.. 어쩜.응..아..."

 

"정말 좋으세요.."

 

"으..음.. 너무 좋아.. 마치 요술장이 같애.. 나아를 미치게 만들고 있어.."

 

 

그의 혀가 나의 목을 쓸어주었다.

 

 

"아.. 뜨거워라.. 아.. 어떻게 해.. 나.. 지금 너무 좋아..응....응..아..악..."

 

 

나는 그를 강하게 끌어 안으며 아랫 도리두리로 몰리는 힘을 어쩌지 못해 몸만 부르르 떨어야 했다.

 

그의 혀가 나의 귀로와 뜨거운 화롯불을 나의 온몸에 쏟아 부을때쯤 나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그에게 애원했다.

 

 

"나아.. 지금 너무 너무 조커어든.... 아..앙.. 나아.. 어떠케해..응...앙,,,,아....빨리 넣어줘어.."

 

"뭐요..눠를 넣어 드려야 되는데요..?"

 

"앙..아..몰라아.. 앙..아..빨리이..어서어..응.앙..아.. 어떻게해.."

 

 

그가 얼굴을 들어 나를 바라 보았다.

 

나는 순간 그의 얼굴이 너무 눈부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얼른 눈을 감아버렸다.

 

 

"무얼 넣어드려요? 가르쳐 주세요.."

 

"아..아..조아라아.. 앙,, 아.빨리이..어서어.."

 

 

나는 그에게 애원을 했지만 그는 나를 놀려 먹으려는 심사인지 나의 애만 태우있다.

 

 

"그래 알았어, 너의 그 크고 우람한 위풍당당한 너의 자지를 나의 보지 깊은곳으로 넣어줘어,,엉..아..앙..아...앙.....나아.. 

 

지이그음 너어 때무네에.. 미이치일겠어 ..응..어서.어서어.. 빠알리이 너의 자지를 나의 보지이 깊은 곳으로 꽈악 바아가줘어.

 

엉...어..엉...아..악.."

 

 

그의 혀가 다시 나의귀에 뜨거운 화롯불을 들어 부으며 나의 귓불을 자긋히 깨물었다..

 

 

"악..아..앙.. 어..조하라..아..미칠것 가타아..빠알리..어서어.."

 

"알았어어.. 미칠것 같단 말이지.."

 

"으..응.. 어서요 빠알리이.. 어서어.."

 

"그래 알았어어.. 내가 더 더 미치게 만들어 드리지이.."

 

 

그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나의 보지속으로 그의 자지가 미끄러지듯 들어 왔다.

 

 

"아...앙..아..아..아.. 어떠케해..앙..아.....아..악..."

 

 

나는 충만한 보지속의 느낌에 몸을 떨며 소리 쳤다.

 

 

"왜애.. 조아..."

 

응..아...앙..악... 조아라..앙..어떠케해애..아ㅏ앙..아..악....아..퍼어.."

 

"많이 아파아?"

 

"아냐아.. 너무 조아서어,,응.. 엉..아.........앙...악,, 어떠케해,,,아..조아라.."

 

 

그의 자지가 아주 황홀하게 나의 자궁벽을 건디는것 같았다.

 

나의 보지에서 아주 많은 물이 흘러 나와 나의 사타구리를 타고 흐르고 그의 자지를 부드러웁게 윤활시켜 주었다.

 

나의 애액은 넘처 침대 시트를 적셔 나의 엉덩이가 축축해지는게 느껴졌다

 

이렇게 많은 물이 흘러 나오기는 내 생전 처음있는 일이였다.

 

 

"어..엄..마아..앙..아.. 조아라앙..앙..아...악...아..."그의 강하고 빠른 동작이 나를 금방 올가즘의 높은 언덕에 나를 올려 놓아 버렸다..

 

"아..앙..아...앙.. 여보옹..여보옹.. 나아.. 왔어어..엉..앙..아..좋아.. 이렇게.. 조아..보기는.. 난생,,처,,음.,이예요.오.. 

 

여..보..옹..앙..아..악.악...악.......아....ㄱㄱㄱㄱㄱㄱㄱㄱ악..."

 

 

온몸아 하늘로 부웅 떠 오르는 ...느낌이엿다.

 

머리속은 온통 하얀 색갈로 까만 색갈로 뒤범벅이 되어 아무 정신도 없이 그냥 가물가물해저만 갔다.

 

 

"아....................앙..응..엉..엉..앙.......엉,,,억케애..여보옹..ㅇ엉.......앙..."

 

 

나는 그를 있는 힘을 다해 끌어 안으며 내가 어쩜 이대로 죽는것이 안닌가..

 

생각은 점점 가물거려저만갔다.

 

나는 ㄱ,ㄹ,ㄹ 힘껏 아주 힘껏 있는 힘을 다해 그를 끌어 안아 버린채 차라리 이런 엄청난 쾌감속에서 이대로 죽어가도 좋을것 같은 생각이 잠시들은후 나는 그만 정신을 완전히 놓고 말았다.

 

 

" I잖아요..왜 그렇세요.."

 

 

나는 그가 나의 뺨을 때리며 깨우는 바람에 간신히 정신을 차릴 수가 있었다.

 

그는 무척 당황하고 있다가 내가 눈을 뜨자. 안심하는 투로 말했다.

 

 

"진짜 어떻게 되시는 줄 알고 엄청 놀랐어요... "

 

"너무 좋으면 이런 경우도 있나봐아.. 미안해요.."

 

 

그가 나를 살며시 끌어 안으며 말했다.

 

 

"아니예요 . 제가 좀 놀라기는 했지만 별일 없으니 다행이예요.. 근데 정말 그렇게 좋으셨어요.."

 

"으..음,, 너무 좋았어요. 난생 처음이예요.. 이런 느낌은 .정말,"

 

 

눈을 꼬옥 감았다 정말 젊은 청년을 너무 놀라게 한것 같아서.

 

그가 팔에 힘을 주며 나의 귀에 그의 입을 아주 가까이대고 말했다.

 

 

"너무 아름다우셨어요. 이렇게 예쁜 여인을 안아 볼 수 있었다는게 정말 뜻밖이고 꿈같아요. 아니 어쩜 제가 지금 꿈을 꾸고 있는 중인지도 모르겠어요...아.... 저어,, 누니임.. 앞으로도 계속헤서 누님을 사랑해도 될까요.."

 

 

나는 말없이 그의 입을 나의 입술로 막아버렸다.

 

이렇게 황홀한 가 이세상에 존재 한다니 나는 정말 놀랍고 한편으로 두렵기도 했다.

 

정말 스를 하다 죽을 수 도 있을것 같아서...

 

그러나 나의 이런 생각을 무시하는 듯 그의 긴 혀가 나의 입으로 다가왔다.

 

나는 부드러웁게 그의 혀를 빨아들여 나의 혀와 그의 혀를 엉키게 만들고 빨아드렸다 나의 목안 깊은곳으로..

 

그가 가는 신음을 토하며 나의 몸위로 올라 왔다,

 

그리고 이번에도 사정없이 그의 우람한 자지를 나의 보지속으로 밀어 넣었다.

 

 

"아..또오,,, 안돼.. 잠깐만..응,...."

 

"왜요?"

 

"우리 조금만 쉬였다가 하자응.. 나아.. 지그음.. 너무.. 힘들거든 사실."

 

"알았어요.. 그냥 이렇게 있을께요. 이렇게 가만히.. 움직이지 않고요.. 그냥 이렇게 있어도 참 좋으네요.. 아... 좋아라... 지금 저를 아주 강하게 물고 계시거든요.. 지금 저를 물어 주시는 이 느낌 알고 계시지요.. 저.. 몇번 뿐인 경험이지만.. 이런 느낌정말 처음이예요.. 사람들이 말하는 명기가 누님이신가봐요.. 아.. 좋아라...앙..아..조아라아.."

 

"으.. 응... 정말 좋아.. 내가 물어 주는게.. "

 

 

나는 아랫도리에 힘을 강하게 몰아주며 그의 자지를 꼬악 보지로 물며 말했다.

 

 

"네 너무 좋아요.. 이런 느낌 정말 처음이예요.앙..아..흥..흥..흐흑.흐...아..."

 

 

그의 신음이 점점 더 커져갔다.

 

나도 다시 흥분이 시작되였다.

 

물이 찌걱거리며 그의 움직에 이상 야릇한소리를 내고 있었다. 내 보지가.

 

 

"악아.. 어케에. 누니임.. 나아.. 미처어.."

 

"그렇게 좋아. 정말 좋은거야" 나는 그가 나로 하여금 지금 흥분의 희열에 즐거워 하고 있다는것이 너무너무 행복했다. 가능만 하다면 그를 내안에서 영원히 행복하게 만들어주고 싶었다.

 

 

"아..앙.. 네.. 지금 이거예요.. 앙..아..악.. 아.. 너무 좋아요..아.. 앙...아......... 조금만더.. 아.. 저 어.. 쌀것 같아요,... 아..아아악..으......으.흐..."

 

"안돼 잠까안.. 안에다 싸지마.. 나아.. 지금 아다리 기간이야.. 앙...니"

 

 

나는 강하게 그의 자지를 옥제며 말했다.

 

 

"입에다 줘. 아까먹어 보니까 너무 맛있더라.아.."

 

 

그는 제빠르게 몸을 일으켜 나의 입안에 자지를 물려 주었다.

 

내가 입안에으로 그의 자지를 쭈욱 빨아드리자 이번에도 밤꽃향기의 그이 을 나의 입안에 가득히 뿌려 주었다.

 

나는 한모금도 남기지 않고 그의 을 맛있게 받아 먹었다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